뮌휀에서 기차로 남쪽으로 3시간 거리인, 인스부르크

뮌휀이라는 대도시에 별로 정이 가지않았기에 마지막날 하루를 여기에 다녀오기로 마음먹었다.

Innsbruck is three hour train ride away to south from Munich.

I didn't have much pleasure during while traveling in such a big city, Munich, so that I decided to go on a day trip here as a last day in Germany.



저멀리 지렁이 처럼 구불구불 이어져있는 산등성이 그리고 깨끗하게 잘 관리되어있는 파스텔색 건물들. 

동계올림픽을 무려 2번씩이나 개최를 했었던 곳이고, 언젠가 또 잠재적 개최지이기 때문일까.

차도는 체계적으로 잘 되어있었고 거리분위기는 산뜻했다. 

The mountain range looks like an earthworm tracks and pastel toned, well-managed building.

What would be the tip of managing the roadway across the town well-organized and tidy?

It might be.. this city has hosted the winter olympic games twice so far. and still regarded as a potential place to hold it again someday.



하지만 내가 좋아하는 분위기는 아니다. 

나에겐 낡으면서도 고유의 매력을 잃지않고, 오히려 시간이 지날수록 맛을 더해가는 그런 곳이 좋다. 

그래서 난 포르투갈에 가면 고향에 온듯 마음에 참 편안했다.

Nevertheless, this city wasn't entirely to my taste.

I have my own preferences over the city I like. 

It hasn't to lose its own charms coming along with glorious history and has to be added up with relish as time goes by.

That's why I felt at home when I went to Portugal as I stay at my home.





여하튼, 이미 온걸 어쩌겠는가. 사람들이 가는 방향으로 따라갔다.

상점과 레스토랑이 많고 사람들이 북적이는 걸보니, 여기가 시내인 것 같다.

지도를 보니 거의 모든 것은 다 모여있고, 별로 크지도 않았다. 약 2시간이면 넉넉히 다 둘러볼 수 있었다. 

What else could I do in anyway whatsoever in case I already came here. 

So I had no choice walking along the path people walked on.

I guessed the place showing up in the distance was the downtown on the basis of numerous shops and restaurants built on both sides

Almost everything gathered around the downtown in the map and this city wasn't that big. So, It didn't take me no more than 2 hours to look around the city as much as I want. 

 





사람들은 황금지붕을 보러 여기 온다고 하는데, 나에겐 별로 큰 감흥이 오지않았다. 

그저 내머리 속엔 어서 빨리 높은 곳에 올라가 전경을 바라보고 싶다는 생각이 자리잡고 있었다.

시내 메인도로 옆에 자리잡고 있던 종탑에 일정요금을 지불하고 꼭대기로 올라갔다.

People said they just visited here to see the "Gold roof" with their own eyes. 

But, Contrary to their words, it didn't arouse strong interest in me.

Rather, I just wanted to go up to the high spot in anywhere to look down at the scenery as quick as I could. 

So after I paid for fee at the counter and went up to the top of tower located next to the main street of downtown.






역시 위에서 내려다보는 도시의 전경은 언제나 나를 실망시키지 않았다.

산뜻한 바람은 계단을 올라오며 흘렸던 땀을 식혀주었고, 산과 어울러진 각양각색의 건물들은 일품이라곤 할 수 없었지만 지불한 돈 이상의 값어치를 선사해주었다.

The scenery I looked down at from the upper spot didn't let me down like usual.

Skin-stroking breeze blew the sweat away that I was shedding on my way up, and I could get more than what I paid for. the various buildings well-match up with mountain weren't able to be rated as the best though.





전체적으로 나쁘진않았다. 

오스트리아의 한도시에 미리와보며, 수도인 빈은 어떨까 약간 짐작을 할 수 있었고 동계올림픽이 두번이나 개최된 도시가 어떤지도 알 수 있었다. 하지만 그래도 내 눈을 만족시키고 내 마음을 움직이기엔 최적의 도시가 아니다는 것은 변함이 없다.

In general, It wasn't that bad.

As I came to one of the cities in Austria in advance, I was able to guess what would be like traveling in Vienna, which is capital. and became aware of how appropriate this city is as a place to be held for the winter olympic games not once but twice so far. 

Nevertheless, my opinion on this city wasn't changed at all along the trip even considering all the stuff I had seen all day long.




Posted by 로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스팅이 영어와 함께 되어있어서 영어공부해도 될 것 같아요 ^^

    2012.12.10 23: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2.12.13 21:39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