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브로브닠


정확히 1주일간 머물렀다.

처음 여정을 짤때엔 총일정을 생각해 3일정도만 머물생각이었다.

하지만 나를 감싸도는 모든 것이 떠나갔을 때엔, 1주일이 지난 뒤였다.


Dubrovnik


I stayed here exactly for a week.

I had been going to stay here no more than 3 days considering whole schedule when I set up travel itinerary initially.

But it had passed way further than my plan when I realized that all spiritual energies wandering around me unwittingly went away.






두브로브닠 올드타운이 시작되는 광장.

그 옆 돔형의 분수대엔 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여앉아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땀을 식히거나 여행계획을 짜고있었다.


There is a square where the old town of Dubrovnik starts.

Around the dome-shaped fountain located on the square, people were gathering around to work out trip plan or to eat a cold-busting ice cream in order to cool down themselves.






마을을 쭉 감싸고 있는 성곽위에 올라섰다.

기다란 대로 양쪽엔 상점들이 가득 서있었고 사람들은 이리저리 서성거리거나 갈길을 가며 참으로 붐볐다.


I climbed up to the fortress enclosing this town.

There are a bunch of people either hovering around or keeping on their ways along the main street full of shops.





성곽에서 바라본 마을은 아직 돌아보지않은 곳이라고 불려져도 될 정도로 새롭게 다가왔다.

다른 무엇보다 바알간 지붕, 성벽 외곽쪽 낡디 낡은 집들의 외벽 그리고 건조되고 있는 빨래들.

포르투를 정말 사랑하는 나로선 그 곳을 상기켜주었고 포근하게 다가왔다.


The scenery up from the fortress caught my mind strongly enough to be called undiscovered place where seemed to had been waiting until I walked past it. 

Above all things, the reddish roofs capped on the so old houses covered with war shards or something, and the laundries hanged up on the way of drying up, those things reminded me of Porto where I like most by approaching to me warmly.





1주일간 정말 안가본 곳이 없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성곽 안 이곳저곳을 쑤시듯 돌아다녔다.

It'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there are not any spots within a fortress I had missed while I was getting around for a week. 





이 사진을 찍기위해 거의 목숨을 걸다시피 했다.

보행자를 위한 길은 전혀 설치가 되어있지않은 절벽을 따라 쭉 이어진 2차선 도로.

차들은 정말 쌩쌩 달렸다. 

이 사진촬영장소당도까지 걸린 시간은 1시간. 

가드레일을 넘어서서 절벽 비탈에 털썩 앉아 해가질때까지 사온 과자를 하나하나 까먹으며 해가 지는 모습을 하염없이 지켜보았다.

해가 완전히 진 후, 돌아오는 길엔 핸드폰 속 후레쉬 어플을 작동시켜 시야확보 및 나의 위치를 알리며 조심조심히 걸어갔다.


I risked my life to take this picture.

I walked along a two-lane road constructed along the cliffs which didn't have any road for person like me likely to come here for the same purpose.

The cars passed by me fast enough to make me feel scared almost every second.

It took me an hour to get the photo spot catching my eyes.

I got over the guard rail in a certain spot, flopped down to the ground on the cliff and kept staring at the scene of sun falling down vacantly with the snacks I brought.

After the sun fell down under the horizon, I sat up beating the dirt off and hit the road carefully by activating flashlight apps on the phone not only for securing a clear view, but also for letting other drivers become aware of my existence all the way back to hostel.






이 곳의 벽에 걸린 전등들은 나의 눈을 단연 사로잡았다.

이것은 밤에 주위를 밝히는 동시에 그 곳이 어떠한 것을 하는 곳인지 광고도 했다. 분위기는 말할 것도 없고.


I was caught by the lamps hanged along the wall over my head.

Not to speak of atmosphere flowing around, it lit the surroundings at night and advertised what the places were for as well.





이 도시의 하이라이트는 올드타운 뒷산에 오르는 것이었다.

케이블카를 타고 쉽게 올라 갈수도 있었지만 자금여건상 걸어 올라갔다. 

에메랄드 빛 아드리안해와 조화를 이루는 바알간 지붕의 풍경은 형용할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다웠다.


The highlight of the trip in this city was climbing up to the top of mountain behind of the old town.

I chose to go up there by feet, rather to get on the cable car due to the short of money. I sweat a lot though.

The scenery mingled with the emerald adriatic sea and countless red roof houses in harmony with were really stunning. 





참 귀여운 앵무새들과 꼬마아이.

Some adorable parrots and a kid





때마침 미스유니버스 예선전이 열리고있었다.

사람수를 보아선 크로아티아 전체가 아닌 이 지역여성들만을 위한 것 같았다.


I came across the Miss Universe preliminary competition.

Considering the number of people took part in, It wasn't for all the girls across the country, but only for locals.





이 곳에서 1주일간 난 다시 한동안 잊고 있었던 여행의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다.

이전과는 확실히 다른 느낌이었다.

먼저, 이전 도시에서 좋지않은 일을 겪은 후 마음이 많이 심란한 상태였다.

하지만 이 작은 도시에서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어느 한 날은 하루종일 호스텔 라운지에서 드라마를 보며 사람들과 수다를 떨거나, 또 다른 날은 하루종일 책을 읽으며 맛있는 요리를 해먹었다. 

시간이 조금 흐른뒤, 과거 3개월 간의 조급했던 여행, 여기 오기 바로직전 생긴 좋지않은 사건 뒤, 많이 심란하고 여유가 없었던 내가 바뀌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 뒤 남은 2개월의 여행은 대략적으로 짜놓은 여정을 전면 취소하고 각 도시의 느낌, 사람들 그리고 내 직감에 맡기고 여행을 했다.

그것은 최고의 선택이었다.


I started feeling the joy of travel I used to forget so long for the last one week here.

It was surely a different feeling comparing to the past.

Above all, I was swayed a lot by the case had happened to me in the previous city at the time.

But I spent all day in a hostel watching drama saved in or chatting with people I came across in the lounge. and the other day, I sat back on the couch reading a book all day long and cooked delicious foods myself, not planning out every single hour of a day.

After some period of time, I began to realize I was traveling the opposite of what I had pursued at the beginning. I lacked of composure while I was keeping on track with my a bit tight itinerary for the last 3 months. not to speak of swaying mind since back then. 

Right after that, I called off the whole rest of my plans I set up roughly and I kept on traveling relying on the feeling of each city on the picture, the people there and my intuition.

In retrospect, I should say It was the best choice I made.




Posted by 로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화 속에서나 보던 곳이네요 ^^ 꼭 가보고 싶습니다. 잘 봤습니다.

    2012.12.16 01: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