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상한 뼈대만이 외로이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14세기 말에 지어진 까르무 성당, 지어질 당시에만 해도 지금의 모습과는 달리 리스본 최대의
          성당이었습니다. 하지만 1755년 리스본에서는 대지진이 일어나는데, 그 때 건물이 거의 붕괴
          된 후 현재까지 이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 당시 대지진의 참상을 간접적으로나마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전 오히려 이 앙상한 성당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유럽내의 수많은 대동소이한 성당들에 질릴대로 질려있었기 때문입니다. 
          많은 여행객들이 저와 같은 생각인지, 이 곳을 보러 많은 사람들이 찾아옵니다. 
          대지진 당시의 그 모습 그대로 보존해놓았기에 역사적가치 및 관광지로서의 매력이 한층 배가된
          것 같습니다.
          



                                                                                성당 내에 있던 한 무덤
        

                                                                     모진 풍우를 겪어온 이름 모를 조각상




          대지진으로 인해 생긴 수많은 균열들과 그 사이사이에 낀 겹겹의 이끼들
          꽉 막힌 천장 대신 끝없는 창공이 장식하고 있어 하느님에게 조금이라도 더 가까이 다가갈려는
          그들의 목표가 실현되고 있는 듯 했습니다.




                                                               작은 십자가 하나가 이곳이 성당이었음을 표시해주고 있습니다.





                                                                                 
Posted by 로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붕이 제대로 얹어져 있었다면?
    로미님 말씀 처럼 그냥 저렇게 그대로 보존 되어있는 모습도 좋은데요..
    로미님, 저 무식한 소리 하나 할까요?
    리스본...많이 들어봤는데
    포루투갈의 도시인줄 이제 알았어요...ㅡ,ㅡ

    2010.06.25 22: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처음부터 그랬던거처럼 자연스러운데욧~ ㅎㅔㅎㅔ

    2010.06.26 15: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율마

    무너지면 싹 뜯어버리는 우리나라와는 너무 대조적이네요.

    2010.09.14 21:5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