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first trip/09 Spain2010. 5. 24. 10:28

                                                                             미로미술관 입구


                                                               야외에 설치된 미로의 조형물들


  

  저에겐 현대미술을 보는 안목이 없는가 봅니다. 미술관 내 관람하고 있는 사람들은 한결같이 감탄과 찬사
  를 보내며 그의 작품에 빠져들었지만, 전 보는 내내 지루했습니다. 미로의 작품을 이해 못 하는 교양없는
  사람이 되기 싫었기에 다시 한번 작품 하나하나를 뚫어져라 쳐다보았지만 별다른 감흥을 못 느꼈습니다.

  마드리드 여행 당시에도 비슷한 경험을 했습니다. 스페인고전작품들이 총망라되어 있는 '프라도 미술관'에
  서는 반나절 내내 배고픈 것도 잊고, 하나라도 더 제 머리속, 가슴속에 담아가기 위해 열심히 발품을 팔았
  습니다. 하지만 현대미술작품이 주로 전시되어있는 '소피아왕립미술관'에서는 솔직하게 말해 피카소의 역
  작 '게르니카'말고는 기억에 남는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스페인광장

 
                                                                      까딸루냐 미술관과 분수대

 


                                                                                              분수쇼를 보려고 모여있는 사람들


                                     날이 어두워지기 시작하니 분수 주변 곳곳에서 불이 켜지기 시작했습니다.

  
                                               하늘이 참 예쁩니다. 드디어 분수쇼가 시작되었네요.




  여름철 까딸루냐 미술관 앞 스페인광장에서는 매주 4번씩 빛과 색이 빚어내는 분수쇼가 펼쳐집니다.
자칫
단조로워 질 수도 있는 이 분수쇼에 음악이라는 요소가 가미돼 이미 바르셀로나를 벗어나
세계적인 명물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바르셀로나에 방문하는 여행객들에게는 이 곳이 꼭 다녀가야 할
필수코스가 되어버렸습니다.


  음악은 클레식에 국한되지 않고, 유명 팝, 재즈까지 다양한 종류의 음악이 등장하며, 그것에 맞춰 루비색,
  에메랄드색, 오렌지색 등 다양한 색을 연출해냅니다. 연인과 함께 어둑해질 때 쯤 찾아오면 좋을 듯 싶습
  니다.







                                                                             하늘이 꽤 많이 어두워졌네요.


 


 






                                여행으로 지친 몸을 달래주었습니다.. 이것을 혼자 독차지 했다는 게 조금 아쉬웠습니다 ^^;;


 
                                                
                                 

 
  바르셀로나의 다른 모습이 궁금하다면




                                                

 

                                                                                   

Posted by 로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곳을 그냥 지나치는 걸 보며 얼마나 속을 끓였던지......

    2010.05.24 1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